봄 황사, 자동차도 싫어해요

오토스파이넷 2013-03-22 (금) 09:03 5년전 1484


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(지부장 장광)에서 황사가 잦은 시기, 자동차 관리요령 5계명을 제시했다. 과거 7년간 황사 발생 건수를 보면 3, 4, 5월 발생 비율이 전체의 70%에 달하므로 황사가 시작된 요즘, 미리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.

보통 황사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접하면 우리는 창문을 잘 닫고 바깥출입을 자제한다. 황사가 각종 질환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. 이러한 유해물질이 사람에게만 좋지 않은 것일까?

자동차도 사람처럼 숨을 쉬기 때문에 황사를 아주 싫어한다. 황사는 문자 그대로 누런 색깔의 모래알인데, 이 작은 모래알은 자동차 성능에도 매우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. 황사 낀 거리를 다니면 머리가 띵하고 호흡이 불편해지는데 자동차도 황사 낀 도로가 반갑지 않다.

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박미소 교수는 “운전자 대부분은 에어클리너라 불리는 엔진 공기청정기를 엔진오일을 바꿀 때만 교체하는 것으로 알고 계시죠. 그런데 주행거리가 많은 차량이나 황사가 심할 때는 이 에어클리너의 오염 정도도 심해지기 때문에 엔진오일을 교환하지 않더라도 주유소나 정비업소에 설치된 압축에어로 에어필터에 있는 먼지를 제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”라고 설명한다.

봄의 불청객 황사, 자동차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 것인가?

황사 발생 시 자동차 관리 5계명

1계명, 보닛을 열고 먼지를 털어내라.
에어필터의 청소주기를 반으로 줄이고 정비업소나 세차장 등에 설치된 압축공기를 이용해 에어필터를 안에서 바깥으로 불어주도록 한다. 만일 그냥 그 상태로 운행하게 되면 엔진이 정상 출력을 내지 못해 연료소모도 많고 심한 경우 엔진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.

2계명, 에어필터는 1만 5천km 이내로 교환하라.
요즘 차량에는 통풍구에 공조장치용 에어필터가 실내에 장착되어 있어 외부 공기를 정화시킨 후 실내 유입되도록 하고 있다. 황사가 발생했을 때는 에어필터의 오염속도가 빨라지는데 정상 교환주기인 1만 5천km 이내에서 교환해주어야 황사먼지 유입을 최소화할 수 있다.

3계명, 외부공기차단 모드로 바꾸어라.
황사가 발생하면 창문을 닫고, 실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공기차단 모드로 바꾸어야 한다. 황사먼지는 호흡기에도 좋지 않고 차량 내 시트나 매트 등에도 쌓이기 때문이다.

4계명, 가능한 한 실내주차장을 이용하라.
황사가 잦은 때에는 가급적 실내주차장을 이용하고, 여의치 않으면 차량 덮개를 활용하는 것이 황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다.

5계명, 물을 충분히 뿌려 세차하라.
황사는 차량표면에 누적되는데 이를 제거하려고 일반 털이개를 이용해 문지르면 미세한 손상을 입을 수 있다. 따라서 전문 세차장에서 물을 충분히 뿌려 세차하는 것이 좋다. 또 진공청소기를 사용하여 실내 먼지를 빨아들이고, 부드러운 천이나 스펀지로 차 내부까지 닦아준다면 더욱 좋겠다.


출처: 도로교통공단

오토스파이넷 님의 고수열전 최신글 [더보기]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